무척추동물 - 해당되는 글 2건

안녕하십니까. 저는 경기도 수원에 거주하고 있는 서승원 이라는 시민입니다.

제가 이번 10월 2일(목)과 4일(토)에 광화문 사거리에서 제주 서귀포에 건립 예정인 해군기지에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관해 이렇게 몇 자 글 드립니다.

제주도 서귀포의 해군기지 건립의 현재 계획으로는 약 6만평의 서귀포 강정앞 바다를 매립해 부두를 건설한다고 합니다. 6만평의 규모를 잘 몰라 찿아봤더니 4만평이 외부까지를 포함한 축구장 두개 크기라고 하더군요. 6만평이면 그런 축구장 세개 크기의 서귀포 앞 청정 바다를 매립하게 됩니다.(유네스코가 2007년에 지정한 세계자연유산/생물권 보존 지역은 고스란히 생매장 되게 됩니다) 그리고 여기에서 끝나는게 아니라 6만평의 매립할 흙을 또 어디에선가 퍼 와야 하는데 아마도...?? 이 역시 청정지역 제주의 흙이라 생각 합니다. 해서 도합 12만평의...외부까지를 포함한 축구장 여섯개 크기의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이 사라지게 됩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그 군항을 유지할 군인들과 군인들이 거주할 단지와 부대시설들을 또 조성해야 되기 때문에 아마도...그 크기로 볼때...글쎄요.상상이 안 되네요.

저는 정치에 대해 전혀 모릅니다. 정치의 생리에 대해 저같은 일반인은 표면적이라도 알기도 힘들구요. 그냥 기본에서 판단하고 싶었습니다. 제주가 너무나 아름다와 제주가 친환경 저개발 관광지역으로 가장 제주답게 가꾸어지기를 바랬습니다. 제주의 자연적 아름다움을 경제논리와, 이념을 초월해 지키고 싶었습니다. 현 시대의 기술력 으로는 대규모 토목공사가 이루어 지면 자연의 아름다움은 필연적으로 깨어지게 마련 입니다!. 그래서 아름다움을 지키기 위해, 절박함 마음으로 이 시위를 하게 되었습니다.

정부는 2005년1월 제주도를 평화의 섬으로 지정 하였습니다. 이는 평화에 대한 “상징”일 겁니다. 그러나 불과 3년만에 정부는 이 평화의 섬에다 군 기지를 건설 한다고 합니다. 결국 이번 해군기지 공사는 가뜩이나 전 지구적 환경의 위기의 시대에 유네스코 지정 세계자연유산/제주 생물권 보존지역 이라는 “상징”과, 평화의 섬이라는“상징” 둘 에 동시에 대못을 박는 행위입니다.

9월11일 제 처가에 가기위해 무심코 아침 비행기에 올라 한겨레 신문을 집었는데 1면으로

"서귀포 해군기지 건립 확정"이란 기사가 실렸더군요. 순간 눈이 캄캄해 졌습니다.

“왜 하필..제주도..서귀포 일까? .왜?!왜?! 서귀포에 대규모 군 기지가 들어서야 될 논리적이고 정당하며 절박한 이유가 과연 있을까?. 그리고 제주를 평화의 섬으로 정부가 지정한 이상 이라면 설령 그렇다 치더라도 당연히, 더더군다나 군사기지는 건설하지 말아야 할 것 아닌가.?!”

제주에 도착하자마자 처가댁을 찾아뵙고 바로 제주의 환경단체를 찾아 이것저것 여쭙고 자료를 얻었습니다.

분위기는 좀 절망적이었습니다.

귀가하는 비행기에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후일..(그렇게 되서는 안 되겠지만)해군기지가 예정대로 건립 된다면..

제주가, 서귀포가 나의 양심에게 이렇게 물을 것 만 같았습니다.

"내가 몸이 이렇게 처참히 망가지고, 으스러지고, 스러질 때 너는 무었을 하고 있었느냐?!"

해군기지 건설은 그 의미의 막중함에도 불구하고 먼 섬나라(?) 제주의 이야기라 언론에서도 그동안 비중 있게 보도가 되지 않았고, 그래서 육지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전혀 모르고 있다고 해고 과언이 아닙니다.

그래서 최소한의 아시아의 진주!. 청정 자연과 평화의 섬 제주와 서귀포를 대할 작은 면목이라도 찿아보려고 시위를 하게 되었습니다.

시위 장소는 광화문 사거리 동화면세점 쪽 횡단보도입니다.(현 동아일보 일민미술관 맞은편) 시위할 때 준비 자료로는 서귀포 자연환경의 소중함을 알리는 작은 포스터 하나와 시민들에게 서귀포가 얼마나 아름다운 곳인지를 알리는 여행가 서명숙 씨가 최근 출판한 “놀멍, 쉬멍, 걸으멍 제주걷기 여행”두권 (포스터 앞에 비치해 시민들이 읽을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손에 들고 서있을 피켓 으로, 문구는 “아이고 어떵헐꺼라!. 탐라 제주 서귀포 몬짝 되싸져불켜!”입니다 (아이쿠!큰일 났다 탐라 제주 서귀포 완전히 뒤집어 졌다)

일정은 10월2일과 개천절을 지난 4일, 이렇게 이틀로 잡았고 시간은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진행할 예정입니다. 추후 해군기지의 진행을 봐 가며 시위를 조절할 계획입니다.

10월입니다. 새 달과, 새 계절 진행하시는 모든 업무에 순조로움과 평온하심 가득히 깃드시기를 기원 드립니다. 감사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9월30일
서승원 드림

신고
      분류없음  |  2008.10.04 20:39





해군기지건설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강정 앞 바다 밑을 조사한 사진입니다.
국내미기록종, 환경부지정멸종위기종 등 다양하고 중요한 동물들이 서식하고 있습니다.
육상에서는 볼수없는 아름다운 색을 간직한 연산호들의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여기 올려져 있는 사진들은 해군기지가 들어서는 바다 밑에서고 극히 일부에 불과합니다.
더 많은 조사가 이뤄지면 더욱더 다양하고 중요한 생물들을 찾을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제주해군기지는 아름답고 소중한 동물들이 살고 있는 바다를
6만평 정도 매립해서 건설한달고 합니다.

제주도 서귀포 앞 바다는 세계적으로 중요한 환경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국가 안보가 중요하다 해도 이렇게 소중한 바다를 위협하면서 까지 건설해야 되는지...
이 바다를 무분별한 개발로 부터 지키내는 것도 국가의 안보를 지키는 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종명(학명): 밤수지맨드라미(Dendronephthya castanea)

■ 생태적특성: 제주연안에서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대형 종으로 큰수지맨드라미와 서식환경이 동일한데, 밀도나 빈도면에서 다소 낮은 편이다. 이 종은 멸종위기 II급으로 지정된 종이다.


■ 종명(학명): 깃히드라류(Plumulariidae sp.)

■ 생태적특성: 제주연안 조하대에서 흔히 히드라로써 발견빈도가 비교적 높은 편이며, 넓게 군락을 형성하기도 한다.


■ 종명(학명): 큰산호붙이히드라(Solanderia misakinensis)

■ 생태적특성: 산호붙이히드라에 비하여 빈도가 낮으며, 군체의 크기도 다소 작다. 이 종은 제주연안보다는 내륙의 동, 서, 남해에서 빈도나 생육상태가 좋다. 제주도에서도 서귀포연안 보다는 제주시 연안에 더 많다.


■ 종명(학명): 보통해면류 1(Demospongia-1)

■ 생태적특성: 암반의 깊은 틈에 서식하기 때문에 발견 빈도가 낮으며 서식량도 많지 않다.


■ 종명(학명): 빨강불가사리(Certonardoa semiregularis)

■ 생태적특성: 제주연안에서 가장 흔하게 발견되는 불가사리 가운데 하나로써 최근 개체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멸종위기종인 나팔고둥의 먹이가 된다.


■ 종명(학명): 긴가지해송(Antipathes lata)

■ 생태적특성: 대형종으로 해송과 함께 제주연안에서 매우 중요한 종이다. 이 종은 해송과 함께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있다. 암반지대에 강하게 부착하며, 최대 성장한 군체는 1m를 넘기는 경우가 많다.


■ 종명(학명): 보통해면류 3(Demospongia-3)

■ 생태적특성: 발견빈도가 비교적 낮은 종으로 제주 연안에서 특히 북쪽연안에서 흔히발견되는 종이다.


■ 종명(학명): 가시수지맨드라미(Dendronephthya spinulosa)

■ 생태적특성: 제주연안에서 비교적 발견빈도가 높은 대형종으로 큰 군체는 1m를 넘기도 한다. 주로 20m 이하의 깊은수심에서 생육상태가 좋으며, 군락을 형성하기도 한다.

 

■ 종명(학명): Button Polyp

■ 생태적특성: 국내에서는 아직 기록되지 않은 종으로 주로 열대 및 아열대 지역의 산호초 지대에 서식하는 종이다. 최근 제주 서귀포연안에서 발견빈도가 다소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말미잘과 같이 암반에 무리지어 부착한다.

자료출처 : 제주해군기지건설사업 사전환경성검토서(초안) 검토의견서(저서무척추동물분야), 해양생물종다양성연구소, 2008 
신고
      분류없음  |  2008.09.30 16:48



BARAMISL's Blog is powered by Daum

 

티스토리 툴바